홈으로  |  회원가입  |  로그인  |  사이트맵
회원가입  |  아이디/비밀번호찾기
행복인생 공통자료
제목 한국인 77.3 현 주거 여건 '만족' 날짜 2012.12.09 19:18
글쓴이 관리자 조회 527

[9] <12-12-09> 19:17~

 

http://www.focus.co.kr/content.asp?aid=676fbaa3453348739127343711dfc890

 

 

 
한국인 77.3% 현 주거 여건 ‘만족’
[포커스신문사 | 이상민 기자2012-12-07 10:09:37]
 

경북에 92㎡ 아파트 살며 월소득 300만원 40대 가구주‘가장 행복’
토지주택硏 8004가구 조사

한국에서 주거행복도가 가장 높은 사람은?

정답은 경북에 공급면적 92㎡ 아파트를 자가 소유하고 가족과 함께 살면서 월 300여만원의 소득을 올리는 40대 가구주다.

LH공사 토지주택연구원은 한국갤럽의 협조를 받아 지난 6~7월 전국 8004가구를 대상으로 ‘대한민국 주거행복도’를 조사한 결과 현재 주거여건이 행복하다는 답변이77.3%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6일 밝혔다. 주거행복도는 자산과 소득에 정비례했고, 독신가구보다는 가족과 함께 거주하는 가구가 더 행복한 것으로 드러났다.

지역별로는 지방의 만족도(79%)가 수도권(73.4%)보다 높았다.

전국에서 주거행복도가 가장 높은 지역은 경남으로 85.1%가 현재의 주거여건에 대해 행복하다고 답변했다. 울산ㆍ제주(각 83.3%), 경북(82.4%), 충남(82.1%), 대전(80.1%) 등도 만족도가 높았다.

반면 서울(76.5%), 경기(76.4%), 인천(67.3%)의 주거행복도는 전국 평균을 밑돌았다.

유형별로는 공공임대주택 거주민의 주거행복도가 71.9%로 민간임차(66.5%)보다 높았다. 공공임대주택은 주거의 안정ㆍ평등ㆍ만족ㆍ기대 부문에서 높은 점수를 얻었다고 연구원은 전했다.

한편 인생의 행복에서 주거가 차지하는 비중은 56.9%로 연령이 높을수록, 저소득층ㆍ고소득층보다는 중산층에서 주거와 행복의 연관성이 더 큰 것으로 나타났다.

이상민 기자

 

 

 

글쓴이 비밀번호
보이는 순서대로 문자를 모두 입력해 주세요
* 600자 제한입니다. 등록
목록 답변 쓰기
개인정보보호정책  |  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  |  이용약관
경기도 수원시 권선구 입북로 25-13
김선욱 HC(Sunny Kim) : 010-7227-6903
E-mail: myinglife@naver.com, weallcanbehappy@gmail.com
Copyright © 2014 All rights reserved. Design by NDESK.